새누리당 송석준(경기 이천) 당선자는 26일 “무엇이든 끈질기게 대화해 ‘조화와 상생’을 하는 합의를 이끌어내는 게 나의 특기”라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 행정관 파견근무 시절 2년 넘게 관련 부처를 설득해 우측 보행 문화를 정착시켰다.
Q. 정치란 무엇인가.

A. 모든 것. 모든 부문을 조화시키고 공동의 이익을 위한 최종 의사결정 과정이다. 정치는 권력이 있고 성공한 사람만 하는 것이 아니다. 어린이도 할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내 아버지는 빈농에 필부였고 이장 한 번 못 해봤지만 항상 이웃에게 베풀며 더 나은 미래를 염원했던 위대한 정치인이었다. 아버지를 보며 꿈을 키워 정치의 길에 들어섰다.

Q. 조화와 상생이라는 말은 많은 정치인이 하는 말인데.

A. ‘시화동창회’를 만들었다. 시화호 주변 지역은 환경단체와 시민단체의 활동이 가장 왕성하고 갈등이 심각한 곳이었다. 그런데 그 갈등의 주체였던 사람들이 친목모임을 갖고 있다는 게 믿어지는가. 건설교통부 복합도시개발팀장 시절 시화 멀티테크노밸리 사업 합의를 이끌어냈다. 끊임없이 대화해 주변 지역을 개발해서 나온 경제적 이득을 환경 관리에 투입하는 ‘윈·윈’ 대안을 찾아냈다. 엄청나게 싸우고 갈등했지만 최종 합의를 했고 지금은 시민단체 관계자들과 나, 내 전임자와 후임자, 수자원공사 등 업무 담당자였던 분들이 모여 친목을 도모한다.

Q. 새누리당과 잘 맞는지.

A. 생산적 복지 공감. 기본적으로 무조건 나눠 주는 정책에 반대한다. 파이를 키워서 공동의 이익을 더 많이 만들어, 더 많은 사람에게 줄 여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생각이다. 민간의 창의적인 시스템을 제대로 작동하게 보장하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다. 기회를 균등하게 주고 경쟁을 보장하며, 경쟁을 못하는 쪽에 창출된 가치를 나눠 주는 데만 개입해야 한다. 그래서 새누리당의 시장을 존중하고 민간의 활력을 존중하는 정강정책과 맞는다.

Q. 중점 추진 정책은.

A. 수도권의 과도한 규제 철폐. 국가적으로 거대한 이익을 창출할 수 있는 레고랜드가 규제 때문에 수도권으로 들어가지 못하게 돼 유치에 실패했다. 수도권에 불합리한 규제가 많다. 예비타당성제도라는 걸 만들어 놓고 지방에는 정말 관대하게 예산을 주고 수도권은 시급하고 아쉬운데 재원 배분이 안 되고 있다. 수도권은 도로시설이 정비되지 않아 극심한 교통체증에 시달리는데 지역에서는 뻥뻥 뚫린 새 도로에 고추를 널어 말리고 있다.

Q. 당내 다선 의원 상당수가 수도권 외 지역구인데 초선 의원이 할 수 있을까.

A. 여야 아우르는 규제개혁 포럼 만든다. 쉽지 않을 것이지만 이 역시 대화와 협의로 윈·윈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여야를 막론하고 수도권 중심으로 규제개혁 포럼을 발족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임종성(경기 광주을) 당선자, 우리 당 비례대표 김현아 당선자 등 12명이 뜻을 모았다. 수도권 규제 정비와 함께 청년 세대 희망을 억누르는 비정상적인 관행, 시스템이 있다면 고쳐 보겠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60527008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