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 국회의원(이천)은 12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장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015년도 결산 전체회의 종합정책질의를 통해 청년 실업 극복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범정부차원의 노력을 시급히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의원은 “새로운 기술, 새로운 산업, 새로운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내야 미래의 성장 원동력을 만들 수 있다”며 각 부처들이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청년일자리 창출에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송석준 의원은 또 “지난해 청년일자리 지원 사업 예산 중 불용예산이 상당액 생겼다는 것은 정말 안타까운 일”이라며 “일자리를 구하려는 청년들의 요구와 현실을 면밀히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송석준 의원은 “우리 청년들이 실업으로 인한 이상과 현실의 괴리로 엄청난 절망감을 주고 있다”며 “복지부 차원에서 정확한 실태를 파악해 청년실태백서를 만들어달라”고 거듭 요구했다.

이에 대해 황교안 국무총리는 “청년일자리 정책이 첫번째 우선순위”라며 “한자리라도 청년일자리를 더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범정부적으로 진행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천 /박승용·서인범기자 psy@kyeongin.com

■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60713010004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