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 국회의원(새, 이천)은 일본에서 보관하고 있는 소중한 문화재인 이천 5층 석탑이 환수될 수 있도록 한일의원 연맹을 통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송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 2층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제20대 국회 한일의원연맹 구성 및 법인설립을 위한 총회 및 간사회에 참석해 소개시간을 통해 이천 5층 석탑을 환수해 줄 것을 요구했다.

송 의원은 “20대 국회에 들어와 한일의원연맹에 각별한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은 이천의 대표적 문화재인 이천 5층 석탑이 아직 일본에 있기 때문이다”며 “활발한 연맹 활동을 통해 귀중한 문화재가 환수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천 5층 석탑은 고려 초기 이천시 관고동에 세워졌으나 조선총독부가 1914∼15년께 석탑을 경복궁으로 옮겼다가 1918년 오쿠라재단과 관련된 오쿠라토목조를 통해 일본으로 반출됐으며 지난해 4월 100년만에 해체되어 별도의 창고에 보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천=김정오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 http://www.kyeonggi.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2143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