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국제뉴스) 김덕기 기자 = 송석준 국회의원(새.경기 이천)은 3일 국회 본관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운전면허 갱신 시 기관 간 의료정보 공유 및 협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송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최근 부산 해운대에서 발생한 뇌질환자의 교통사고를 언급하며, 국민들의 건강상태가 교통사고로 직결되는 만큼 필히 경찰청, 행정자치부, 보건복지부 및 관계기관 등의 유기적인 업무 협의 및 협조를 주장했다.

송석준 의원은 “우리나라 교통사고의 90%가 성격장애, 정신질환, 약물중독에 기인하고 있다”며, “운전면허 갱신 시 의료기관 조회 의무화와 의료정보 공유를 통해 국민적인 불상사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외국의 경우 운전면허 소지자에 대한 심리검사를 의무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반면 우리나라는 신청자 스스로가 기재하도록 하고 있어 사실상 제대로 심리검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대책을 요구했다.

아울러 “우리나라 정부가 가지고 있는 여러 종류의 빅데이터와 행정정보 통합시스템은 세계적 수준에 있는 바 이를?적절히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http://www.gukje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530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