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새누리당 송석준(경기 이천·사진) 의원은 3일 “제2의 해운대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운전자 적성검사에 대한 경찰청 및 행정자치부, 보건복지부 등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송 의원은 이날 국회 본관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주 부산 해운대에서 발생한 뇌질환자의 교통사고를 언급하며 촉구했다.

그는 “우리나라의 교통사고의 90%가 성격장애, 정신질환, 약물중독에 기인하고 있다”며 “운전면허 갱신 시 의료기관 조회 의무화와 의료정보 공유를 통해 불상사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외국의 경우 운전면허 소지자 심리검사를 의무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반면 우리나라는 신청자 스스로가 기재하도록 되어있어 사실상 제대로 심리검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에 대한 대책을 함께 요구했다.

/정찬흥 기자 report61@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