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 국회의원(새누리, 이천)은 29일 최근 잇따르고 있는 C형간염 집단간염과 관련해 재사용 의심신고 의료기기에 대해 신속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의원은 이날 국회 본관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긴급현안질의에서 지난 2월부터 지난달까지 총 85건의 의료기기 재사용 의심신고가 접수됐지만 이중 60% 정도만 조사가 실시됐다며 관련기관들은 신속히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빠른 조사와 함께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또 송 의원은 치료 목적이 아닌 건강?미용 목적인 칵테일주사(마늘주사, 신데렐라 주사 등)의 재사용이 C형간염 발병의 원인이라는 지적이 있다며 이에 대한 점검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특히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콜레라 발병에 대해 확산방지를 위해 의심환자에 대한 초기대응이 중요하다며 이에 대한 신속한 조치와 적절한 대응을 요구했다.

이천=김정오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 http://www.kyeonggi.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229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