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송석준(이천은 의원)은 29일 최근 잇따른 있는 C형간염 집단간염과 관련, 재사용 의심신고 의료기기에 대해 신속한 조사를 촉구했다.

송 의원은 국회 보건복지위 긴급현안질의에서 “지난 2월부터 지난달까지 총 85건의 의료기기 재사용 의심신고가 접수됐지만 이 중 60% 정도만 조사가 실시됐다”며 “관련기관들은 신속히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빠른 조사와 함께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치료 목적이 아닌 건강·미용 목적인 칵테일주사의 재사용이 C형간염 발병의 원인이라는 지적이 있다”며 이에 대한 점검과 관리 필요성도 강조했다.

송 의원은 “최근 콜레라 발생으로 관련 수산업계가 김영란법 등과 맞물려 심각한 경제적 타격을 입고 있다”며 “신속한 감염경로 확인으로 피해를 최소화시켜 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학교급식시설과 식재료 공급업체 등 식중독 우려시설에 대한 집중점검이 개학 이전에 이뤄져야 한다”면서 학교주변 분식업체 등 식중독 발생 취약시설에 대한 집중관리도 주문했다. 김재득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 http://www.joongboo.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100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