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가임기 여성 다섯 명 중 한명이 인공임신중절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실질적인 성·피임 교육이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인구보건복지협회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새누리당 송석준 의원(이천)에게 5일 제출한 ‘2015년 인공임신중절 국민인식조사 결과’ 자료에 따른 것이다.

자료에 따르면 가임기 여성 970명을 대상으로 인공임신중절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19.6%인 190명이 ‘경험이 있다’고 답을 했으며,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원치 않는 임신’이라고 답한 수가 무려 43.2%에 달했다.

또한, 인공임신중절 예방을 위해 가장 필요한 사업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46.4%가 ‘실질적 성·피임 교육’을 꼽았다.

송 의원은 “인구보건복지협회와 보건복지부, 교육부 등 유관부처가 협업해 국민들의 요구도에 맞는 정책을 수립하고 내실 있는 교육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재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 http://www.kyeonggi.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247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