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과자와 라면 등 국내 소비가 많은 가공식품의 영양표시 비율이 현저하게 낮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송석준(새누리당) 의원이 6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받은 ‘영양표시 부적합사례 모니터링 결과’에 따르면 국내 가공식품 중 영양표시를 한 비율은 40%에 불과했다.

1995년에 영양표시제가 도입된 후 현재 영양표시 의무 식품군은 13가지로, 9개 성분(열량, 탄수화물, 당류, 단백질, 지방, 포화지방, 트랜스 지방, 콜레스테롤, 나트륨)을 표시해야 한다.

그러나 식품의 경우 총 249개 유형 중 40.2%인 100개(40.2%), 축산물도 총 110개 유형 중 44개(40%)에 대해서만 영양표시가 이뤄지고 있다고 송 의원은 지적했다.

의무적으로 영양표시를 해야 하는 상품 중 실제 영양성분과 다르게 표시된 경우도 조사대상 488개 품목 중 91개(18.6%)에 달했다.

?

특히 부적절한 영양표시를 했던 품목 중 84.6%는 소비가 많은 빵, 과자, 국수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S회사의 과자는 표기된 포화지방의 함량은 30g당 0g이었으나, 실제로는 8.64g이 검출됐다. N회사의 떡국면은 표기된 나트륨 함량이 113g당 1천710mg이었으나 분석결과 배가 많은 3천890mg이 들어있었다.

송 의원은 “의무적 영양표시 대상 식품 중 허위나 과장표시가 없도록 철저한 단속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10/06/0200000000AKR20161006155400001.HTML?input=1195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