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간 마약류 사범 중 향정신성의약품 위반사범이 32.3%나 증가하는 등 마약투약이 심각한 것으로 밝혀졌다.

6일 국회 보건복지위 새누리당 송석준(이천)의원은 경찰청이 제출한 ‘마약류 사범 단속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향정신성의약품은 다른 마약사범에 비해 재범율이 높아 지난 2010년부터 2014년까지 대마사범 재범률이 34.2%, 마약사범은 14.7%인 반면 향정신성의약품 사범의 재범률은 41.3%였다.

향정신성의약품에 대한 접근은 병의원의 마약물 처방, 인터넷 구매 등을 통해 매우 손쉽게 이뤄져 청소년들의 마약범죄 증가의 원인이 되고 있는 실정이다.

인터넷 상에서 향정신성의약품이 피로회복제, 살빼는 약 등으로 둔갑해 청소년들이 마약 오남용에 노출돼 있다.

인터넷을 이용한 마약사범은 2013년 459건, 2014년 800건, 지난해 968건으로 2.1배 증가했다.

특히 10대 마약류 사범은 2013년 43명에서 지난해는 94명으로 2.2배나 증가하였다.

송 의원은 “향정신성의약품 투약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의무보고 시스템의 조기구축과 인터넷 구매 마약류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를 통해 향정신성의약품 유통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재득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http://www.joongboo.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110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