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최근 3년간 병·의원들이 입원한 환자에게 부당하게 청구한 식대 가산금이 100억 원을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

식대가산금 제도는 2006년부터 건강보험공단이 환자가 전액 부담하던 입원환자 식대의 일부를 부담해온 것을 뜻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송석준(새누리당) 의원이 12일 건보공단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입원환자 식대가산금을 부당 신청한 건수는 431건이며 액수는 114억 2천200만 원에 달한다.

건보공단은 지난해 감사원으로부터 이러한 부당이득금을 환수하라는 지적을 받았지만, 징수되지 못한 부당청구 식대가산금이 아직 28억 7천500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개된 식대가산금 부당청구 행위는 천태만상이었다.

?

인천의 H병원은 2006년부터 2013년까지 입원환자 식사를 외부업체에 위탁해 운영하면서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병원이 직영하는 것으로 신고, 외부업체 영양사 등을 병원 직원인 것처럼 조작해 식대가산비 13억 원을 청구했다.

수원의 H병원도 2015년 파출업체 소속 조리원 3명을 환자식사 제공업무에 참여시켰으면서도 이를 보고하지 않고 식대가산금 9천 700여만 원을 부당하게 청구했다.

서울의 D병원은 2012년 실제 근무하지 않는 영양사와 조리사를 상근근무자로 신고하는 방법으로 1천600여 만원을 부당하게 청구한 것으로 파악됐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10/12/0200000000AKR20161012044900001.HTML?input=1195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