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지역 발전을 가속화시킬 수 있는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을 위한 국비 4천393억 원이 확보됐다.

6일 송석준(새·이천·사진)국회의원에 따르면 이천∼오산 고속도로 1천350억 원, 이천∼문경 철도 건설 2천876억 원, 성남∼장호원 자동차전용도로 167억5천만 원 등에 이천시와 관련된 국비가 확보돼 내륙 교통중심지로 발돋움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이천∼문경 철도 건설 사업은 정부안보다도 150억 원이 증가한 금액이다. 이천 부발에서 출발하는 이천∼문경 철도 건설 사업의 예산을 확보함에 따라 향후 이천이 십자형 철도교통 요충지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어 큰 기대가 되고 있다. 또 이천 부발 공공하수처리시설 건설사업 예산도 당초 정부안 4천900만 원보다 10배 이상 증액된 5억 원이 국회에서 반영됐다.

이로써 공동주택 등 개발수요 증가로 포화상태에 놓인 이천 하수처리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돼 주민들의 생활편의를 도모하게 됐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 http://www.kihoilbo.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6753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