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 이천시 국회의원은 서울지방국토관리청(청장 김진숙)과 협력해 이천 백사면∼부발읍 구간 6. 1km를 설 연휴 전인 25일 오후 2시에 임시 개통한다고 23일 밝혔다.

앞서 송석준 의원은 지난달 20일 서울국토청 관계자와 해당구간 감리단장 등과 임시개통과 관련해 세부사항을 점검하는 회의를 가졌다.

이번 개통은 경기도 성남과 장호원을 잇는 국도3호선 신설사업(자동차전용도로, 47.3km, 4∼6차로) 구간으로 지난해 17.4km를 개통한데 이어 추가로 개통하는 것이다.

도로 개통으로 이천 지역주민들의 여주 및 양평 방면으로의 이동거리 및 시간이 상당히 단축될 것으로 기대되며, 지난해 경강선 개통과 함께 교통중심지로서의 이천이미지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설 연휴(27∼30일) 전에 개통함에 따라 이천 시내를 통과하는 귀성, 귀향 차량의 분산효과를 가져와 교통정체 해소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번 개통은 준공 전 임시개통 구간으로 편도3차로 중 1차로만 운영하며 사고 예방 차원에서 속도를 60km/h로 제한했다.

또한 성남∼장호원 신설도로 중 나머지 구간 29.9km도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전인 올해 말까지 개통해 중부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의 지체를 완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서울국토청은 밝혔다.

송석준 의원은 “무엇보다 설 연휴 전에 개통해 고향을 오가는 지역민들의 편의를 도모할 수 있게 돼 만족한다”며 “전 구간 개통 때까지 모든 공정을 세심하게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 http://www.segye.com/content/html/2017/01/23/20170123003225.html?OutUrl=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