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송석준(이천)의원은 22일 지역 현안인 국지도70호선 도로확장(이천 백사∼여주 흥천)과 청미천 하도정비사업과 관련해 현장회의를 갖고 원활한 사업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백사·율면사무소에서 열린 현장회의에는 경기도 김정기 건설국장, 안용붕 하천과장, 안재명 도로정책과장, 이천시 유문선 도시개발사업단장 등 관계자, 경기연구원 관계자, 지역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송 의원은 국지도 70호선 확장공사에 대해 “국지도70호선 예비타당성 조사와 관련해 최근 지역에 교통량 증가에 영향을 주는 많은 변화가 있는 만큼 새로운 자료들을 반영시켜 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20일에는 ‘예비타당성제도 무엇인 문제인가’란 주제로 국회의원회관에서 토론회도 개최했다.

경기연구원은 지난달부터 국지도70호선 예비타당성 조사 내용을 담을 ‘도로사업 예비타당성 조사제도 개선연구방안’ 과제를 진행 중에 있다.

송 의원은 청미천 하도정비사업에 대해 “협의 및 준비기간이 너무 긴 것 같다”며 “사전협의 등 관계기관들이 적극적인 행정을 통해 국민들의 만족도를 높여 달라”고 주문했다. 김재득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 http://www.joongboo.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146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