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의원들은 17일 국회 본회의 긴급현안질의를 통해 ‘외교·안보 대연정 협의체’ 구성 제안과 국민통합을 제안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바른정당 김영우 의원(포천·가평)은 탄핵인용 이후 정국 정상화 논의를 위해 ‘외교·안보 대연정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김 의원은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가 ‘북한 입장에서 한국은 정권이 바뀌면 대북정책이 바뀌기 때문에 마음에 안 들어도 조금만 참고 기다리면 된다’고 하더라”며 “북한을 어떻게 볼 것인지, 어떻게 통일의 길로 갈 것인지를 시간이 많이 걸리더라도 최소한의 합의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이천)은 ▲국민통합 ▲저출산 ▲청년 일자리 ▲소상공인 보호 ▲국가안보 ▲통일 등 광범위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송 의원은 “이제는 여야를 넘어 민생을 최우선으로 챙기고 국가안보와 국민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할 때”라며 “당리당략적으로 현안에 매몰되지 말고 민주주의와 자유주의를 지키며 착실히 미래를 준비해 나간다면 우리나라는 반드시 초일류 국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 http://www.kyeonggi.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327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