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재해대책위원회(위원장 송석준)는 20일 재해대책 예방 및 구호 활동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송석준 재해대책위원장(이천)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총 27명으로 구성된 재해대책위원을 추천하고 이에 대한 제안설명을 했다.

송 재해대책위원장은 제안 설명을 통해 “최근 빈번하게 발생하는 각종 재해에 대한 예방 및 즉각적인 구호, 복구지원 활동을 위해 전문성과 지역안배 등을 고려해 위원들을 추천했다”고 밝혔다.

재핵대책위원은 당 소속 국회의원 5명과 원외 당협위원장 3명, 외부 전문가 19명으로 구성됐다.

한편, 송 위원장은 이현재 정책위의장(하남) 등과 함께 지난 18일 새벽 화재로 인해 240여 곳의 어시장 좌판 및 점포가 전소되는 등 큰 피해를 입은 인천 남동구 소래 포구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관계기관의 신속한 현장복구를 당부한 데 이어 소래어촌계를 방문해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 소래포구 방문2

김재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 http://www.kyeonggi.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328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