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 국회의원(이천)이 지난 8일 가정의 달을 맞아 경기 광주 퇴촌면에 소재한 위안부 할머니 삶의 터전인 ‘나눔의 집’을 방문해 어버이날을 축하드리고 할머니들을 돌보고 계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송 의원은 이날 할머니들께 꽃을 달아드리고 담소를 나누며 “마음이 숙연해지는 것을 느낀다”며 “항상 건강하시길 바라며 가능한 자주 방문하여 할머니들을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또 “나눔의 집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안식처는 물론 올바른 역사관을 정립하는데 좋은 역할을 하길 바란다”며 “국회 차원에서도 도울 수 있는 일이 있으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눔의 집은 지난 1992년 마포구 서교동에 개소한데 이어 여러분들의 도움으로 1995년 퇴촌으로 이전해 왔으며, 현재 10분의 할머니들께서 거주하고 있다.


이천 /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

저작권자 ⓒ 경인일보 (www.kyeongin.com)

 

■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705100100031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