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신문]?자유한국당?송석준?의원은?23일?향년?91세로?타계한?김군자?할머니의?빈소를?찾아?조문하고?애도?했다.

김군자?할머니는?강원도?평창?출신으로?17살의?나이로?중국?지린?성?위안소로?강제?동원됐다.?김?할머니의?별세로?정부에?등록된?일본군?위안부?피해자?238명?가운데?생존자는?37명으로?줄었다.

송석준?의원은?국회?보건복지위원으로?평소?위안부?할머니?문제에?관심을?가져온?것으로?알려졌다.

지난?5월?8일에는?김?할머니가?거처하고?있는?경기도?광주의?나눔의?집에?방문해?카네이션을?달아?드리기도?했다.

송?의원은?“김군자?할머님?얼굴이?생생한데,?이렇게?운명을?달리?하셔서?너무?가슴이?아프다”며?“고인의?죽음이?헛되지?않게?하루?빨리?위안부?문제가?해결돼야?한다”고?강조했다.

박진종 기자 | pjj@gokorea.kr독자가 공감할 수 있는 소식, 그 이상을 전하겠습니다

 

■ http://www.gokorea.kr/news/articleView.html?idxno=24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