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S뉴스통신=서혜정 기자] 육군특수전사령부 이전에 따른 이천시 마장지역 초·중·고 이전·신축 및 증·개축 문제와 사격장 소음기 설치문제가 마침내 타결됐다.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이천)은 2일 오전 국민권익위원장 주재로 열린 ‘이천시, 육군특수전사령부 이전 관련 집단 고충민원 현장조정회의’에서 마장초등학교 이전·신축, 마중 중·고교 증·개축, 사격장 소음 대책 일환으로 상시 소음기 설치하는 문제에 대해 최종 중재안이 마련됐다고 밝혔다.

중재안에 따르면 LH는 2019년 3월까지 30학급 10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마장초교를 마장택지지구 내로 이전·신축한다. 경기도교육청은 마장택지지구 밖에 있는 기존 마장초교를 증·개축해 15학급 47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의 마장중학교로 활용하고, 기존 마장 중·고교를 증·개축해 22학급 530여명 수용 규모의 마장고등학교로 이용하게 된다. 마장 초·중·고 이전·신축, 증·개축 비용은 군이전사업비에서 총 154억원을 지원(마장 초등학교 이전·신축 130억, 마장 중·고교 증·개축 24억)하게 된다.

또 이천시는 사격장의 소음수치를 측정할 수 있는 소음측정기 2대를 설치하고, 육군특수전사령부는 매월 25일 월간사격계획을 면사무소에 사전 통보하고 월 1회 민·관·군 협의체를 구성해 사격소음 등에 대해 협의하게 된다.

지난 2007년 국방부와 LH는 서울 송파의 육군특수전사령부를 2017년까지 이천 마장면 일대로 이전하기로 하면서, 마장면 택지지구조성과 초·중·고교 신설 및 이전 등을 협의한 바 있다. 하지만 LH가 마장 중·고교 증·개축 비용을 부담하기 어렵다고 하고, 경기도교육청이 예산문제로 마장 초교 이전·신축에 난색을 표하면서 학교 이전·신축과 증·개축 문제가 답보 상태에 놓였었다.

송석준 의원은 지난해 5월과 6월 이천시청 도시개발사업단으로부터 현안 브리핑과 면담을 가지고, 7월에는 국토부와 LH 관계자와 면담을, 9월에는 마장 주민간담회, 올해 3월과 4월에 걸쳐 LH 위례본부 및 마장대책위원장 등과 마장초등학교 신축을 위한 경기도 추경반영 대책회의를 주재하는 등 관계기관에 사태의 조속한 해결과 중재를 위해 전방위로 접촉해 왔다.

송 의원은 “마장주민들의 숙원사업이 어렵게나마 해결돼 기쁘다”며 “관계기관과 협의해 마장 초등학교 이전·신축, 마장중고교 중·개축 및 소음측정기 설치가 중재안대로 차질 없이 진행돼 지역발전의 밑거름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혜정 기자??alfime@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 http://www.kns.tv/news/articleView.html?idxno=337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