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칼타임즈 이창진 기자| 육군특수전사령부 이전에 따른 이천시 마장지역 학교 개축 문제와 사격장 소음기 설치 문제가 마침내 타결됐다.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 보건복지위)은 지난 2일 이천시청에서 국민권익위원장 주재로 이천시, 육군특수전사령부 이전 관련 집단 고충민원 현장조정회의를 개최했다.

마장지역 주민들과 국방부, 육군특수전사령부, LH, 경기도 교육청, 이천교육청, 이천 시청이 모인 자리에서 국방부와 LH가 육군특수전사령부를 이천시 마장면으로 이전하기로 하면서 마장지역 주민들과 협의한 마장 초등학교 이전신축, 마중 중고등학교 증개축 그리고 사격장 소음 대책의 일환으로 상시 소음기를 설치하는 문제에 대해 최종 중재안이 마련됐다.

중재안에 따르면 LH는 2019년 3월까지 30학급 10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마장초교를 마장택지지구 내로 이전 신축하고 경기도교육청은 마장택지지구 밖에 있는 기존 마장초교를 증개축해 15학급 47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의 마장중학교로 활용하고, 기존 마장 중 고교를 증 개축해 22학급 530여명 수용 규모의 마장고등학교로 이용하게 된다.

마장 초중고 이전 신축, 증 개축 비용은 군이전사업비에서 총 154억 원을 지원(마장 초등학교 이전신축 130억, 마장 중고교 증 개축 24억)하게 된다.

또한 이천시는 사격장의 소음수치를 측정할 수 있는 소음측정기 2대를 설치하고, 육군특수전사령부는 매월 25일 월간사격계획을 면사무소에 사전 통보하고 월 1회 민관군 협의체를 구성해 사격소음 등에 대해 협의하게 된다.

앞서 국방부와 LH는 지난 2007년 서울 송파의 육군특수전사령부를 2017년까지 이천 마장면 일대로 이전하기로 하면서, 마장면 택지지구조성과 초중고교 신설 및 이전 등을 협의 한 바 있다.

송석준 의원은 지난해 5월 이천시청 도시개발사업단으로부터 현안 브리핑과 면담을 가지고, 7월에는 국토부와 LH 관계자와 면담을, 9월에는 마장 주민간담회, 올해 3월과 4월에 걸쳐 LH 위례본부 및 마장대책위원장 등과 마장초등학교 신축을 위한 경기도 추경반영 대책회의를 주재하는 등 관계기관에 사태의 조속한 해결과 중재를 위해 전방위로 접촉해 왔다.

송석준 의원은 “마장주민들의 숙원사업이 어렵게나마 해결되어 기쁘다”면서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마장 초등학교 이전 신축, 마장중고등학교 증 개축 및 소음측정기 설치가 중재안대로 차질 없이 진행되어 지역발전의 밑거름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http://www.medicaltimes.com/News/11130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