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송석준 원내부대표(이천)는 4일 “정부가 얼마나 우리 민생 구석구석을 잘 살피고 있는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송 원내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탈(脫) 원전을 시작으로 ‘탈 시리즈’가 현 정부에서 연속으로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복지 사각지대 누수지 현상에 대해 중앙정부부처 관계자들이 안일한 태도를 보여 질타를 받고 있다”면서 “새 정부가 출범한 지 얼마 안 되었음에도 중앙부처 여기저기에서 안이한 그런 태도로 민생이 힘들어지는 현상이 있는지 다시 한 번 자성해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그는 “특히 지난 정부 초에도 손톱 밑 가시 같은 이런 규제를 찾아서 민생을 위해서 많은 노력을 한 바가 있었다”며 “그러나 현 정부 들어 기존의 정상적으로 추진되던 이런 사업들이 갑자기 중단되는 심각한 현상들이 여기저기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송 원내부대표는 “새 정부는 민생을 얽어매는 규제와 이로 인해 생기는 문제들을 다시 한 번 점검해야 한다”며 “무엇보다도 먼저 정책, 정부의 역량에 집중을 해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윤모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 http://www.kyeonggi.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3810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