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신문]?국회?보건복지위원회?소속?자유한국당?송석준?의원은?14일?간호간병통합서비스의?참여율이?매우?저조하다고?강조했다.

송석준?의원이?이날?보건복지부로?부터?제출받은?자료에?따르면?간호간병통합서비스에?참여하고?있는?의료기관은?2017년?7월?기준?353개소에?불과했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란?병원에?입원한?환자를?보호자?대신?간호사나?간호조무사?등?간병?인력이?돌보는?입원서비스를?말한다.

2015년?도입됐으며,?많은?병원에서?해당?서비스를?도입하게?하기?위해?매년?50억원의?예산을?참여?병원에?시설개선비로?지원하고?있다.

하지만?2년?동안?100억원을?투입하고?있음에도?의료기관의?간호간병통합서비스?참여율은?저조하다고?송?의원은?지적했다.

자유한국당?송석준?의원?/?연합뉴스=공감신문

정부는?당초?작년은?400개소,?올?해는?1000개소,?내년은?전체?병원에서?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제공하는?것을?목표로?했다,?하지만?앞서?밝힌?바와?같이?올?해?353개소에?그치고?있어,?내년?전체?병원?도입은?사실상?불가능하다는?지적이다.

미참여?기관들은?정부가?시설개선비를?지원한다고?하지만,?간호간병서비스?제공을?위한?예산과?간호인력?부족으로?서비스를?제공하는?것이?쉽지?않다고?호소하는?것으로?전해졌다.

아울러?송?의원은?지난?9일?정부가?건강보험?보장성?강화대책을?발표하면서?현재?2만3000병상에서?실시?중인?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2022년까지?10만?병상으로?확대한다는?목표도?달성하기?어렵다고?지적했다.

송?의원은?“건강보험의?보장성을?강화하는?것은?큰?틀에서는?타당한?일이다.?하지만?서비스를?제공하기?위한?인력확보와?일선?병원의?상황?등을?고려하지?않고?무조건?터트려?놓고?보자는?식의?보장성?강화?대책에?피해를?입는?것?국민”이라고?목소리를?높였다.

박진종 기자 | pjj@gokorea.kr독자가 공감할 수 있는 소식, 그 이상을 전하겠습니다.

■ http://www.gokorea.kr/news/articleView.html?idxno=26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