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약자를 위한 저상버스 전국 도입율이 22.3%로 당초 목표보다 절반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국토교통부가 자유한국당 송석준(이천)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저상버스 전국 도입율은 22.3%로 정부가 제2차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2012~2016)을 세울 당시 41.5%까지 끌어 올린다는 목표에 한참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말 기준 전국 17개 시도별 저상버스 도입율은 서울시가 40.4%로 가장 높았고, 강원도 34.3%, 대구가 29.7%순이었다.

경기도는 전체 교통약자 1천322만명 중 299만명이 거주하여 교통약자 수가 전국에서 가장 많고, 경기도 거주 인구 대비 교통약자 비율도 23.9%에 달하지만 저상버스 도입율은 13.3%로 전국 12위로 저조했다.

우리나라의 교통약자는 고령자가 677만여명(51.2%), 어린이 233만여명(17.6%), 유아 226만여명(17.1%), 장애인 141만여명(10.7%), 임산부 43만여명(3.3%) 순이다.

저상버스 도입이 저조한데에는 일반버스보다 일반버스보다 1억원이 더 비싸기 때문이다.

송 의원은 “교통복지와 교통약자들의 이동권이라는 기본권 실현을 위해 국고보조비율 현실화 등 저상버스 도입사업의 실적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재득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 http://www.joongboo.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195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