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국제뉴스) 김덕기 기자 = 경기도 이천시가 지역구인 자유한국당 송석준 국회의원은 무인항공기 또는 무인비행장치로 일컬어지는 ‘드론’의 안전성 확보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송석준 의원에게 26일 한국소비자원이 제출한 자료에 의하면 2015년 11건이던 드론의 위해성 사고는 올해 8월 말 현재 21건으로 2배?정도 증가했다.

이 중 물리적 충격으로 신체 손상을 입힌 제품관련 사고는 2015년 7건에서 17건으로 약 2.5배가량 증가했으며, 화재나 발연사고도 최근 3년간 10건이 발생했다.

드론 위해사고의 대표적인 사례는 만 8세의 어린이가 드론 프로펠러에 손가락 열상을 입었으며, 드론을 컴퓨터에 연결해 충전하던 중 배터리에서 화재가 발생한 경우 등이 있다.

드론 위해 사고를 낸 연령은 30대와 40대가 각각 11건으로 가장 많았고, 10대 이하도 8건이나?발생한 것으로 나타나?인지능력이 약한 어린이가 드론을 조작했을 경우 매우 위험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문가들은 유인항공기의 사고 발생률이 10억분의 1인데 비해 드론의 사고 발생률은 최소 100만분의 1 이상으로 위험률이 100배 정도 높아 주의를 요하고 있다.

송석준 의원은 “드론의 위해성 사고가 빈발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드론사고와 관련한 축적된 데이터가 없어 사고의 위험성 분석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드론 사고의 법적·제도적 정비와 더불어 드론사고에 대한 데이터베이스 구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 http://www.gukje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791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