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질병에 대한 면역력이 약한 산모와 영아가 생활하는 산후조리원에서 최근 감염병 발생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송석준 자유한국당 의원이 9일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에는 56건이었던 산후조리원 내 감염 발생 건수가 2014년에는 88건, 2015년에는 414건, 2016년에는 489건으로 매년 증가했다. 올해는 상반기에만 277건의 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환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로타바이러스 감염이 138건(28.22%)으로 가장 많았으며, 감기가 120건(24.54%), RS바이러스 감염이 54건(11.04%)으로 그 뒤를 이었다. 올 상반기에도 로타바이러스 감염이 87건(31.40%)으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감염자별로 보면 지난해 영유아 감염이 447건으로 전체 감염건수의 90% 이상을 차지했으며, 산모 감염은 42건(8.59%)이 발생했다. 산모 감염의 경우 2013년에는 1건, 2015년에는 3건에 불과한 반면 지난해 큰 폭으로 늘어났다

송 의원은 “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산모와 영유아는 면역력이 매우 약해 철저한 위생관리가 필수적”이라며 “산후조리원 평가 지표를 보다 세분화하는 등 복지부가 철저히 관리 감독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71009143028498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