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293억 원을 모금하고, 국가로부터 208억 원을 지원받은 대한적십자사가 2주에 1.5명꼴로 비리행위를 저지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대한적십자사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이천)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5~2017년 7월 말) 비위행위로 징계를 받은 사람은 102명으로 2주에 1.5명꼴로 비리행위를 저지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인천 지역은 13명(경기 5명, 인천 8명)이 비위행위로 징계를 받았다.

가장 많은 비위행위로는 부적정한 혈액관리로 전체의 31.4%인 32명으로 밝혀졌다. 이어 언어 및 폭행 등 품위유지 위반이 22.5%인 23명을 차지했고, 소속 기관에 대한 관리감독 태만이 10.8%인 11명, 음주운전이 7.8%인 8건 순으로 나타났다.

경기 지역의 경우, 지난해 1월 경기혈액원 임모씨(관리사 3급)가 ‘보충협약 체결 업무 소홀’로 견책을 받았고, 2월에는 경기지사 한모씨(운전원 갑류)가 ‘음주운전 면허정지’로 정직 1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또한 올해들어 1월 경기지사 허모씨(간사 6급)가 ‘예비군 훈련 공가 부당사용’으로 견책, 3월 경기지사 김모씨(관리사 3급)가 ‘복무규정위반’으로 견책, 5월에는 경기혈액원 김모씨(관리사 4급)가 ‘과도한 용역 입찰참가조건 제한’으로 정직 1개월의 징계를 각각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대한적십자사 임직원은 6월 말 현재 3천549명에 달한다.

송 의원은 “대한적십자사의 기강이 땅에 떨어졌다”며 “엄정한 직무관리감독으로 인도주의를 실현하고자 하는 적십자사 본연의 자세로 돌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재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 http://www.kyeonggi.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405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