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이 의료인들에 대한 징계 정보를 공개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석준 의원은 24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정감사에서 “C형 간염, 신해철 사건 등으로 인해 최근 의료진에 대한 징계 정보 공개 요구가 많지만, 국내는 외국에 비해 그러한 시스템이 없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외국은 의료진 뿐만 아니라 병원 정보도 공개하고 있다”면서 “대한변호사협회도 내부 변호사들에 대한 징계여부를 조회할 수 있고 홈페이지 등에서 공개하는데 생명과 직결되는 의료인에 대해서는 경력만 나오지 징계에 대한 정보는 조회가 안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문재인케어를 발표하는 시점에서 이런 정보는 대국민 서비스”라며 “다양한 의료사고로 부터의 의료서비스를 담보하기 위해 징계 정보 공개 등 별도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심평원 김승택 원장은 “대한의사협회와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아직 의견이 모아지지 않고 있다”면서 별도의 대책을 마련하라는 주문에 대해서는 “알겠다”고 짧게 답했다.

양금덕 기자??truei@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 http://www.docdocdoc.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48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