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웰다잉법(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결정에 관한 법률)의 시행으로 호스피스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호스피스 보조활동 서비스 제공기관은 전체 간병기관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47.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이천)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5년에서 지난해 사이 호스피스 수진자수는 4천35명에서 1만 3천473명으로 300% 이상 급증했지만 호스피스 보조활동 제공기관은 올해 8월 현재 38개소에 그쳤다.

호스피스 보조활동(간병)서비스란, 호스피스 교육을 받은 요양보호사에 의해 간호사의 지도감독 하에 이뤄지는 위생, 식사, 이동 등 기본적인 일상생활 보조활동으로, 간병서비스의 제공은 기관의 선택사항이다.

최근 3년간 호스피스 건강보험 청구인원(수진자수)은 2015년 7월 호스피스에 건강보험이 적용된 이래 꾸준히 증가해 2015년 4천35명, 지난해 1만 3천473명, 올 상반기에만 7천772명으로 총 2만 4천166명에 이른다.

하지만 호스피스 간병서비스 제공 전문기관은 전체 80개 간병기관의 절반에도 못미치고, 보조활동(간병) 서비스 제공 도우미도 834명에 그치고 있다.

종별로 보면 호스피스 보조활동(간병) 서비스를 제공하는 상급종합병원은 16개 중 6개, 종합병원은 42개 중 22개, 병원은 10개 중 6개로 특히 상급종합병원의 호스피스 보조활동(간병) 서비스가 저조한 상태다.

송 의원은 “선진국의 호스피스 이용률은 영국 95%에 이르는 등 호스피스를 통한 삶의 질 향상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점점 증가하는 호스피스 이용자에게 품위 있는 임종을 지원하기 위해 간병 수가조절, 간병 도우미 제도의 의무도입 등을 통해 병상과 인력을 보다 확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재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 http://www.kyeonggi.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406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