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횡령 등으로 지원금 부당집행 3억6천만원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지원금 중 수억 원이 부당집행으로 인해 국민의 성금이 편취되면서 도움이 절실한 소외계층의 지원기회마저 박탈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이천)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모금회가 지급한 지원금 중 배분사업자의 횡령, 회계증빙 미비, 사업 미진행 등으로 부당집행된 금액이 3억 6천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법에 따라 설립된 법정단체로, 사회복지사업 기타 사회복지활동을 행하는 법인, 기관, 단체 및 시설 등에 모금된 돈을 배분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2013년부터 올해 8월 말 까지 모금회가 지급한 지원금 중 배분사업자가 부당집행한 금액이 15개 사업, 총 3억 6천 202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아동사랑 네트워크 드림투게더 사업’의 경우, 새싹꿈터 제3호점 건립 및 운영지원을 위해 13억 원의 지원금이 지급됐으나, 사무국장 은모씨가 2억 원이 넘는 지원금을 횡령해 현재 민사소송 후 지원금이 환수조치될 예정인 것으로 밝혀졌다.
또 ‘저소득 영유아를 위한 마음 멘토 캠페인 사업’은 굿스마일 심리버스 운영을 위해 지원금이 배분됐으나, 상담버스를 운행하면서 강사 8명의 활동내역을 허위로 보고하고, 상담버스 구입 후 버스를 목적 외 사용 하거나 제3자에게 양도한 사실이 발각돼 부당집행 지원금 약 7천만 원이 환수조치됐다.
‘장애인 보호작업장 사업비 지원 및 저소득층 무료보건의료 서비스 제공사업’에서는 친환경 재료사업비 명목으로 지급된 지원금이 개인 부채 상환을 위해 600만 원 가량 빼돌려진 경우도 있었다.
이외에 시니어 힘모으기 축제, 빛을 잃은 아이의 희망을 다시 찾을 수 있어요, 자살자 유가족 돌봄 치유 서비스 등 다양한 사회 소외계층을 위한 사업에서 모금회의 승인 없이 당초 계획과 다른 지출로 인해 500만 원에 이르는 지원금이 환수됐다.
송 의원은 “국민은 7년 전 모금회의 신뢰가 땅에 떨어졌던 비리감사결과를 기억하고 있다”며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모금회의 성금 단 1원이라도 헛되이 쓰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재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 http://www.kyeonggi.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4075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