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송석준(이천·사진) 의원은 28일 천연화장품의 기준 및 인증제도를 도입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화장품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최근 소비자들의 화학물질에 대한 공포심이 커지면서 화장품 시장에서도 천연, 무방부제, 유기농 등 화학물질의 사용을 최소화한 제품이 크게 주목받고 있다.

2017112801001944500093161

송 의원은 이러한 천연화장품에 대한 기준이 없어 천연성분이 0.1%만 함유돼도 천연화장품으로 표기·광고하는 등 과장광고가 성행해 소비자 보호의 사각지대가 발생해 개정안을 냈다.

개정안에는 천연화장품은 동식물 및 그 유래 원료 등을 함유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정하는 기준에 맞는 화장품을 말하는 것으로 정의하고, 기준에 맞지 않는 천연화장품을 과장 광고하지 못하도록 했다.

송 의원은 “이번 법 개정을 통해 화장품을 사용하는 소비자들의 권리 향상뿐 아니라 품질 높은 화장품 생산으로 화장품 산업의 발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71128010009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