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송석준(이천)의원은 28일 천연화장품의 기준 및 인증제도 도입을 골자로 한 ‘화장품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천연화장품에 대한 기준이 없어 천연성분이 0.1%만 함유되어도 ‘천연화장품’으로 표기·광고하는 등 과장광고가 성행해 소비자 보호의 사각지대가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개정안은 천연화장품이란 동식물 및 그 유래 원료 등을 함유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정하는 기준에 맞는 화장품을 말하는 것으로 정의하고, 기준에 맞지 않는 천연화장품을 과장광고하지 못하도록 규정했다.

한국화장품안전품질관리원을 설립하여 천연화장품과 유기농화장품의 안전성과 품질 관리 및 인증업무를 담당하도록 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알 권리와 화장품에 대한 안전성 확보의 기틀을 마련했다.

송 의원은 “이번 법 개정을 통해 화장품을 사용하는 소비자들의 권리향상뿐 아니라 품질 높은 화장품 생산으로 화장품 산업의 발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득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 http://www.joongboo.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210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