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의 노후 파출소가 신축돼 시민들에게 질 높은 치안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이천)은 이천 장호원파출소 신축을 위한 국비 4억 2천500만 원이 내년도 예산으로 최종 확보됐다고 18일 밝혔다.

장호원파출소는 1981년 준공 후 36년이나 경과돼 노후도가 심각한 상태로 청사 벽면 및 바닥에 균열이 진행되고, 설비배관 부식으로 누수가 발생해 근무자뿐만 아니라 방문시민들의 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되는 등 방문시민들의 불만호소가 쇄도하고 있고 근무자들 또한 불편을 겪고 있었다.

뿐만 아니라 남·여 전용화장실 부족으로 여성 민원인 및 경찰관들이 불편을 겪고 있고 장애인편의시설도 충분히 갖춰지지 못하는 등 구식 건물구조로 인한 공간의 효율적 사용이 어려운 상태다.

송 의원은 “장호원읍은 이천시 행정 동 중 인구가 4번째로 많고, 청사가 시가지에 위치해 방문시민이 많다”면서 “이번 국비 확보를 통한 청사 신축을 통해 더 많은 시민들에게 보다 안전한 경찰행정과 치안서비스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 http://www.kyeonggi.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424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