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재해대책위 주관 간담회 열려…“정치적 접근 아닌 과학적 접근 필요”

[공감신문] 최근 국내에서 각종 재난재해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는 가운데, 국회에서 재난재해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가 열렸다.

27일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은 ‘재해대책위원회 제2차 간담회’에서 지난해부터 이어지고 있는 분야별 재난에 대해 분석하는 자리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재해재난 전문가들로 구성된 재해대책위원들이 함께 참석해 산불, 가뭄, 지진, 화재, 낚싯배 전복사고 등을 분석하고 정부대책의 문제점과 개선방향에 대한 열띤 논의를 펼쳤다.

지난 27일 자유한국당 재해대책위원회 제2차간담회가 열렸다. 사진은 간담회가 진행 중인 모습 [송석준 의원실 제공]

재해대책위원들은 포항지진으로 국내 다른 지역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것이 입증됐다는데 공감했다. 위원들은 이를 방지하기 위해 공공시설과 지하시설에 대한 정부차원의 지진대책 마련 등을 주장했다.

위원들은 미세먼지 근본원인에 대해서 정확한 분석이 필요하고 정부의 대책이 실효성이 없다고 비판하면서 미세먼지 원인에 대한 정부차원의 대책을 촉구했다.

또 가뭄과 홍수 연례화에 대해 그간 용수확보대책과 배수정책을 원점으로 돌리고 재점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끊이지 않는 재난재해를 방지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대책으로 체계적이고 주기적인 홍보와 교육을 꼽았다. 이들은 교육으로 인식을 같이하고 재난관리 주관 기관의 재난재해 교육 및 홍보의 현주소를 되짚은 뒤 개선해야 한다는데 입을 모았다.

송석준 의원은 “영흥도 낚시어선 침몰사고에서 보듯 현 정부의 대응 매뉴얼은 이전 정부에 비해 개선된 것이 거의 없다”며 “정치적 접근이 아닌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접근을 통해 재난재해에 대한 냉철한 분석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27일 자유한국당 재해대책위원회 제2차간담회가 열렸다. 사진은 참석자들이 기념촬영 중인 모습 [송석준 의원실 제공]

한편, 자유한국당 재해대책위원회는 지난해 송 의원이 위원장으로 취임한 이래 재난재해 현장에 급파해, 현장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해 왔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해 1차 간담회에 이어 그간 활동을 되돌아보고 보다 체계적으로 재난재해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윤정환 기자 | yjh@gokorea.kr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올바른 사실만을 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