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이천)은 8일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함께 어버이날을 맞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삶의 터전인 경기도 퇴촌 ‘나눔의 집’을 찾아 카네이션을 달아드리며 인사했다.

송 의원은 이날 피해 할머니들에게 “항상 건강하시라”고 위문하며 “어버이날을 맞아 피해 할머니들에게 감사드리며 항상 관심을 갖고 도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피해 할머니들과 담소를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으며, 누워계신 피해 할머니들에게도 카네이션을 달아드리고 손을 잡으며 건강하시라고 인사드렸다.

김재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