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이천)은 4일 “문재인 정부는 용산건물 붕괴가 단순한 사고가 아니라 준엄한 경고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재해대책위원장인 송 의원은 이날 ‘용산 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 성명을 내고 “이번 사태의 근본원인은 정부의 말로만 ‘안전한 나라, 행복한 국민’이라는 빈 구호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백주 대낮에 대한민국의 수도 한가운데에서 4층짜리 건물이 와르르 무너졌다”면서 “대한민국의 국격과 자존심도 함께 무너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한 달여 전부터 건물에 균열이 가기 시작해 건물 주민이 신고까지 했지만 여당 정부도, 여당 서울시장도, 여당 구청장도 나 몰라라 했다”며 “마침 사람이 없어 인명피해는 적었지만, 음식점이 영업을 했다면 대형 참사로 이어졌을 것임은 명약관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송 의원은 “오직 남북회담, 북미회담에 취해 하루하루를 힘겹게 살아가는 국민들의 안전은 내 팽겨 친 결과다”면서, 건물 안전진단을 당장 시행하고, 안전진단 결과에 따른 후속조치와 대책을 즉시 마련할 것을 정부와 서울시 등에 촉구했다.

김재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