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이천·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은 21일 “모든 기득권을 버리고 국민들의 준엄한 선택을 겸허히 수용하면서, 상생과 조화 속에 당 개혁을 시작하자”고 호소하는 편지를 당 소속 의원 전원에게 돌렸다.

초선의 송 의원은 이 편지에서 6·13 지방선거를 치르면서 나름의 패인을 분석하고 앞으로 혁신해야 할 방향을 제시한 셈이다.

그는 무엇보다 “우리당은 과거의 영광과 지지만을 믿고 뼈를 깎는 자기 혁신을 게을리함으로써 우리를 지지하는 국민들에게 깊은 상처를 드렸다”며 “구태를 청산해야 한다. 살고자 하면 죽을 것이고, 죽고자 하면 살 것”이라고 강조했다.

선거 패배 이후 연일 당 혁신을 두고 계파 논쟁을 벌이는 백가쟁명 속에 상생과 조화로 당 화합을 이루자는 메시지도 담았다.

그는 선거 패인에 대해 “국민들은 우리의 오만함을 단죄하기 위해 회초리를 들었다”면서 “한마음 한뜻으로 우리가 모두 하나 되어 대한민국의 정통 정당으로서 그 자랑스러운 이름만 남기고 모두 바꾸자”고 제안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