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7년간 BMW 리콜 차량 시정율이 전체 리콜 대상 차량 시정율 하락 폭보다 더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왔다.

자유한국당 송석준(이천)의원은 21일 교통안전공단이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체 리콜차량 시정율은 2010년 96.4%에서 2016년 82.0%로 14.4%떨어진 반면 같은 기간 BMW 리콜 차량은 92.1%에서 75.8%로 16.3%로 떨어져 전체 리콜차량 시정율보다 1.9% 더 떨어진 것으로 밝혀졌다.

전체 리콜 차량 시정율은 2010년 리콜 27만909대 시정조치 26만1천196대였으나 2016년에는 리콜 62만4천798대 시정조치 51만2천124대였고, BMW 리콜 차량 시정율은 2010년 리콜 8천338대 시정조치 7천682대에서 2016년 리콜 6만4천858대 시정조치 4만9천185대였다.

리콜차량은 2010년 27만909대에서 올 6월말 기준 206만2천220대로 7.6배나 증가했다.

송 의원은 “리콜 시정율이 떨어질 경우 자동차 제조사도 리콜 차량의 소유주에게 리콜 대상임을 적극적으로 알리는 등 책임성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재득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출처 :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