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열차사고 중 가장 많았던 것은 열차탈선사고였고, 사고원인은 차량결함으로 인한 것이 가장 많았다.

7일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자유한국당 송석준(이천)의원은 국토교통부가 제출한 국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발생한 총 37건의 열차사고 중 열차탈선이 28건(75.7%)로 가장 많았고, 이어 열차충돌 6건(16.2%), 열차화재가 3건(8.1%) 순으로 나타났다.

열차사고 원인별로는 열차 차량결함이 13건(35.1%), 취급부주의가 10건(27.0%), 시설결함 5건(13.5%) 순이었고, 기타가 9건(24.3%)이었다.

철도 건널목 사고 62건 가운데 경보장치가 울리는데도 무리하게 철도 건널목으로 들어가다 발생한 사고가 23건(37.1%)으로 가장 많았다.

열차사고로 인한 사상자수도 1천24명에 달했는데, 이중 460명(44.9%)이 사망했고, 564명(55.1%)이 부상을 당했다.

이 중 열차 승차 중이 447명으로 (43.6%) 가장 많았고, 철도에 진입하는 등 열차 밖 발생이 293명(28.6%), 직무상 발생이 283명(27.6%) 순이었다.

철도안전사고는 총 17건이 발생한 가운데 철도시설 파손이 8건(47.0%), 철도화재 7건(41.2%), 기타 2건(11.8%)이었다.

사고 원인별로는 전기화재가 5건(29.4%), 인접 공사 중 발생이 4건(23.5%), 날씨 2건(11.8%) 등이다.

송 의원은 “열차사고는 철도 외부적인 원인보다는 내부적인 원인에 의한 사고와 사상자가 많은 만큼 열차 결함을 줄이고 열차시설관리에 만전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재득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출처 :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