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은 “10일 교통안전공단이 제출한 자료에 의하면 철도공사·서울교통공사·부산교통공사의 철도차량 총 2만 1008량 중 39.3%인 8255량이 20년을 경과한 노후차량이고 철도시설도 30년 이상 된 교량․터널이 전체 3968개소 중 39.9%인 1583개소가 노후시설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교통안전공단은 국내 철도운영자와 철도시설관리자를 대상으로 철도안전관리체계의 유지 및 준수 여부를 1년마다 확인하는 정기검사와 철도사고 등이 발생한 경우에 수시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그러나, 국내 철도차량 및 철도시설의 노후도를 감안할 때 정밀안전진단 검사를 실시하는 내년 6월까지 마냥 손 놓고 기다릴 수는 없는 상황이라는 지적이다. 특히 서율교통공사 철도차량은 20면 이상된 노후차량 비율이 56.7%에 달해 철도차량의 노후도가 심각한 상태인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 최근 5년 간(2012~2017년) 총 37건의 열차사고가 발생했는데, 열차사고 원인별로 열차 차량결함이 13건(35.1%), 취급부주의가 10건(27.0%), 시설결함 5건(13.5%) 순이었고, 기타가 9건(24.3%)으로 차량결함과 시설결함이 전체의 48.6%나 차지했다.

송석준 의원은 “철도차량 노후나 시설노후 문제로 철도사고가 발생하기 전에 노후 철도차량이나 시설에 맞는 강화된 유지관리 기준을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여야 한다.”며 “당장 강화된 유지관리 기준을 적용하기 어렵다면, 교통안전공단이 수시검사를 통해 노후 차량이나 시설에 대한 점검을 철저히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