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내부 갑질 문화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이천)에게 LH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LH에서 실시한 갑질문화 수준에 대한 설문조사결과 응답자의 54%가 갑질을 당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응답자의 26.4%는 직접적인 갑질을 당한 경험은 없으나, 갑질을 당한 것을 보거나 주변으로부터 갑질 관련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고 응답하는 등 LH에서 갑질 피해자가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 조사에서 주로 지목된 갑질 가해자는 ‘상사’로, 간접적 갑질 경험이 있는 응답자도 ‘상사’가 갑질을 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갑질 형태는 ‘과도한 자료 요구’, ‘과도한 회의 참석 요구’가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촉박한 기한의 자료 요구’, ‘과도한 의전’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LH 갑질문화 수준 설문조사는 올해 5월 LH에서 LH근무 임직원을 대상으로, 갑질 관련 사전 예방 및 개선사항 마련을 위해 실시됐다.

송 의원은 “LH가 갑을 관계를 내세워 외부에 갑질을 하는 것은 물론이고, 내부에서도 갑질문화 사라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재민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출처 : 경기일보(http://www.kyeongg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