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이 24일 한국철도공사의 자료에 의하면 “최근 4년간(‘15~‘18년) 영업, 차량, 선로, 신호 등을 이유로 종착역 기준 16분 이상 지연된 열차는 6844건으로, 이들의 지연 시간만 2756시간 51분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하루에 5건 이상의 열차지연 현상이 발생 한다”고 했다.

특히 지난해 발생한 열차지연 건수는 2850건으로 2016년 1364건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KTX의 경우, 열차지연 건수가 2015년 85건에서 2016년 124건, 2017년 223건으로 2년 새 3배 가까이 증가했다. 지연 시간 또한 2015년 34시간에서 2017년 93시간 33분으로 3년 새 3배 가까이 증가했다.

KTX 열차지연 원인은 1위가 차량고장(267건), 2위가 시설물 장애(143건)로 차량아나 시설물 결함으로 인한 지연이 전체의 70%이상을 차지했다.

무궁화나 새마을 등 타 종류 열차들은 여객 승하차나 도착선 확보, 다른 열차의 선행을 위한 대피 목적으로 인한 열차 지연이 많은 반면 KTX는 차량이나 시설물 장애로 인한 지연이 많이 발생해 승객 안전에 빨간 불이 켜졌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KTX 차량 고장으로 인한 지연은 2015년 41건에서 지난해 113건으로 2.8배 증가했고, 시설물 장애로 인한 지연은 2015년 19건에서 지난해 69건으로 3.6배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KTX 차량고장으로 인한 지연 시간도 2015년 12시간 45분에서 지난해 37시간 10분으로 3배 가까이 증가했고, 시설물 장애는 2015년 5시간 12분에서 지난해 26시간 46분으로 5배 이상 증가했다.

송석준 의원은 “KTX의 지연건수가 늘고 있고 지연의 질까지 좋지 않다”며 “승객들의 안전한 열차 이용을 위해 KTX 안전점검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