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통일은 국민의 염원이다. 하지만 특정세력이 아닌 국민통합 과제가 선행된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공감대 형성을 통한 준비된 통일이어야 한다.”

지난 7일 이천시민포럼(이숙열 회장) 초정 간담회에서 송석준 국회의원(자유한국당·이천)이 남북통일에 대한 소신을 분명히 했다.

송 의원은 “경색됐던 남북관계가 최근 놀라운 변화를 보이고 있는 반면 일각의 국민들은 실질적인지에 대한 의구심을 보이고 있다”며 “국민적 동의를 얻을 수 있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시스템을 갖춰야만 비로소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포럼 회원들은 자동차전용도로 6공구 추진 현황, 축구 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 유치, 동일한 내·외국인 근로자 시급 문제점, 동원대 종점 광역버스 시내까지 연장, 복하천 수변공원 접근성 불편 등 각종 지역현안에 대해 질의가 이어졌다.

이와 관련, 송 의원은 “각종 지역현안 사업에 대해 각급 부처를 찾아 해결점을 찾고 현재 차곡차곡 진행되고 있다”며 “시민이 믿고 맡겨 준 소임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한편, 송석준 의원은 이천시민의 각종 민원에 대한 목소리를 정례적으로 듣고 함께 해결해 나가고 있는 가운데 지난 6일에는 장호원감리교회 초청 간담회에서 어르신들의 목소리를 경청했다.

김웅섭기자/1282kim@joongboo.com

출처 :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