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이천·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은 15일 건설에도 ICT, 빅데이터, BIM, 드론, 로봇 등 첨단기술을 접목해 스마트건설의 토대를 마련할 수 있는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스마트건설기술을 촉진하는 내용의 건설기술진흥법 개정안이다.

개정안은 국토교통부 장관으로 하여금 융·복합 건설기술의 개발이 보급 및 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시책을 마련하도록 하고, 건설기술의 활성화를 위해 스마트 건설 지원센터를 설치·운영하게 법적 근거를 명확히 하도록 했다.

아울러 스마트 건설 지원센터가 금 융·복합 건설기술의 연구·개발 및 보급, 검증 및 실증, 관련 창업 지원, 국내외 동향 및 시장정보 분석 등의 업무를 수행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현재 한국건설기술연구원에서 스마트 건설 지원센터를 운영하면서 특화된 5세대 창업지원(산업특화형)까지 하고 있으나 법적 근거가 없어 안정적인 융·복합 건설기술 보급에 한계가 있다는 게 송 의원의 주장이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