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소음에 생활 불편을 호소해오던 이천시 중리동 고담1통과 마장 목리 마을에 한국도로공사가 지난 4일 누음 차단재 보완과 방음벽 설치를 추진함에 따라 소음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위해 지난달 20일 송석준(자유한국당·이천) 국회의원실은 한국도로공사 본부, 도로공사 강원본부, 이천시 관계자들과 함께 현장을 방문해 주민들로부터 소음 민원을 청취하고 대책 마련을 협의했다.

도로공사는 고담1통 마을 소음민원에 대해서는 누음 차단재와 출입문 틈을 보완하는 동시에 기존방음벽을 점검할 계획이며 마장면 목리마을에는 다음 달 예산배정에 이어 실시설계 용역, 방음벽 설치 공사 업체 선정을 거쳐 내년 중 설치공사, 준공할 계획이다.

송 의원은 “두 마을이 고속도로와 접해있어 소음으로 불편을 겪어왔는데 도로공사의 대책 마련으로 생활에 어려움이 해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 
저작권자 ⓒ 경인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