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송석준 국회의원(이천)이 고속도로 소음으로 생활에 불편을 겪었던 마을 주민들의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관련 기관들과의 대책마련으로 소음불편이 줄어들게 됐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고속도로와 인접해 있는 이천시 고담1통과 마장면 목리 마을의 소음피해 민원이 발생하자 지난달 20일 한국도로공사 본부, 도로공사 강원본부, 이천시 관계자들과 함께 현장을 방문해 주민들로부터 소음민원을 청취하고 대책마련을 협의했다. 이에 한국도로공사는 지난 4일 누음 차단재 보완과 방음벽 설치를 추진함에 따라 소음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로공사는 고담1통 마을 소음민원에 대해 누음 차단재와 출입문 틈을 보완하는 동시에 기존방음벽을 점검하고 있으며 마장면 목리마을에는 예산을 확보해 실시설계 용역을 거쳐 방음벽 설치 공사 업체 선정한 뒤 공사에 나서 내년도에 준공할 계획이다. 송석준 의원은 “두 마을이 고속도로와 접해 있어 소음으로 불편을 겪어왔는데 도로공사의 대책마련으로 생활에 불편한 사항 등 어려움이 해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천=김정오기자

출처 : 경기일보(http://www.kyeongg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