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차원에서 2019년 이천 관련 예산이 516.5억 원이 증액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이천)에 따르면, 지난 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2019년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안’에서 이천 관련 예산을 당초 정부안 보다 516.5억 원을 증액시켰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이천~문경 철도건설에서 500억 원이 증액돼 3천403억 원 반영 ▲양평~이천 고속도로에서 10억 원 증액·반영 ▲이천 장호원 하수관로 정비에서 5억 원 증액돼 10억 원 반영 ▲이천 동요박물관 건립추진 연구용역비 1억 원 증액·반영 ▲이천 예스파크 활성화사업에서 0.5억 원이 증액돼 3.5억 원 반영됐다.

이로써 국회 차원의 예산심사과정에서 증액되어 반영된 2019년 이천 관련 예산의 사업비 합계도 3천427.5억 원에 달한다. 이는 당초 정부안 470.5조 원에서 469.6조 원으로 9천265억원을 순삭감 된 상황에서 나온 결과다,

송 의원은 “상임위와 예결위 과정에서 이천 발전을 위한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2019년 예산안이 진통 속에서 확정된 만큼, 각 부처예산에서 이천 관련 예산이 추가확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출처 : 경기일보(http://www.kyeongg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