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송석준 국회의원(이천)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2019년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안에서 이천 관련 예산을 당초 정부안 보다 516억 5천만원을 증액시켰다고 10일 밝혔다. 증액된 이천 관련 예산은 이천~문경 철도건설에서 500억원이 증액돼 3천403억원이 반영됐고 양평~이천 고속도로에서 10억원 증액, 이천 장호원 하수관로 정비에서 5억원이 증액돼 10억원 반영, 이천 동요박물관 건립추진 연구용역비가 1억원 증액, 이천 예스파크 활성화사업에서 5천만원이 증액돼 3억 5천만원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회 차원의 예산심사과정에서 증액 반영된 2019년 이천 관련 예산의 사업비 합계는 3천 427억 5천만원에 달한다. 송 의원은 “이천의 국비 증액 예산은 당초 정부안 470조 5천억원에서 469조 6천억원으로 9천 265억원을 순삭감 된 상황에서 나온 결과”라며 “상임위와 예결위 과정에서 이천 발전을 위한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천=김정오기자

출처 : 경기일보(http://www.kyeongg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