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이천·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은 27일 정부가 추진한 국민연금 개편안과 관련해 “무책임하고 꼼수로 일관된 개편안”이라며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송 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지난 24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국민연금 개편안에 대해 이같이 밝히면서 국민의 피 같은 노후자금을 볼모로 한 간보기 정치라고 비판했다.

송 의원은 “국민연금법에 따라 국민연금은 정부가 관할하고, 어떻게 운영하고 재정을 안정화 시킬 지도 정부의 임무”라면서 “하지만 개편안 마련 과정부터 정부의 발 빼기와 책임 전가는 도를 넘어섰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특히 “철저히 선거를 계산한 포퓰리즘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소득대체율을 높인다고 하면서 국민들에게 나중에 돌려받는 돈이 많아질 것 같은 환상을 심어주고 있다”며 “줄 돈이 없는데 소득대체율을 높이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지적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저작권자 ⓒ 경인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