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자살 1위 불명예 안고 국가지원 미흡…오명 씻는데 도움 되길 기대”
[공감신문] 윤정환 기자=앞으로 자살자 유가족에 대한 정부의 사후관리 및 지원이 강화될 전망이다.

28일 국회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은 “대표발의한 ‘자살예방 및 생명문화존중을 위한 법’ 개정안이 대안으로 반영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이번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대안으로 반영돼 국회를 통과했다. 주요 내용은 가족의 자살로 정신적 공황상태에 빠져 있는 유가족에 대한 사후관리 및 지원이다.

한국의 자살인구는 2016년 기준 1만3092명으로 OECD 국가 중 1위다. 이같은 상황에서 현행법이 지정한 유가족 지원책은 심리상참 치료가 전부다. 이에 어려움에 처한 유가족의 또다른 자살을 불러일으킨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송 의원은 “올해 4월 발생한 증평 모녀 자살사건도 자살유가족에 대한 방치가 불러일으킨 비극적 결과였다”며 “자살예방법 개정안 통과로 자살 유가족에 대한 지원이 강화돼 건강하게 사회에 적응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자살예방법 개정안을 통해 향후 자살자 유가족에 대한 사후관리 및 지원이 가능해져 자살률이 가장 높은 국가라는 오명을 씻는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윤정환 기자 | yjh@go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