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국영령과 순국선열의 큰 뜻 이어가겠습니다.”

송석준(자유한국당·이천) 국회의원은 2일 이천시 설성면에 위치한 국립 이천호국원에서 자유한국당 전·현직 시·도의원, 당직자들과 함께 현충탑을 참배하며 2019년 기해년 새해를 시작했다.

송 의원은 방명록을 통해 “위대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오신 호국영령과 순국선열의 큰 뜻을 반드시 이어가겠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송 의원은 새해 첫날인 지난 1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직자들과 함께 현충탑을 참배했다.

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 
저작권자 ⓒ 경인일보 (www.kyeongin.com)